현 박물관(중앙회관)건물은 2002년 3월 5일 서울특별시 문화재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한국의 근대건축물로서 역사적인 문화재로 평가되어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20호로 지정되었다. 현재는 구세군 역사박물관뿐만이 아니라 근세 건축물로서의 가치를 연구하고 탐방하고자 하는 명소로서 알려져 있다.

본 건물은 1908년 구세군이 한국 땅에 선교를 시작한지 20년이 지나 정착할 무렵 부람웰 부스(Bramwell Booth) 세계구세군 제2대장의 방문을 기념하여 1926년 착공하여 1928년에 완공된 동시대 서울장안의 10대 서양건물 중의 하나로서 구세군의 상징성을 지닌 대표적인 건축물이다. 영국 런던의 크랍톤 콩그레스홀(Clapton Congress Hall)이라는 구세군교회를 모델로 설계하였고, 당시 건축비는 부람웰 부스의 칠순 기념으로 미국과 캐나다의 구세군인들이 보내온 후원모금으로 건축비를 조달하였다.